어느순간 몸무게가 3가리를 찍더니 점점 숫자가 올라가기 시작한다...

이러다가 죽겠다...


요즘엔 이태원으로 출퇴근 한다.

이때다 싶어 자전거를 구입했다.


거리는 25키로 정도....

운동을 너무도 안해왔기에 자신이 없었다..


그럼...

전기 자전거를 사서 전기의 도움을 받자 싶었다....

그래서 구입한 나의 애마...



나의 성인 '박'과 '바이크'를 조합한 '박이크'로 이름을 지어주었다... ㅋㅋㅋㅋㅋ


몇일 타고다녔더니 사지가 다 아프다...

특히 엉덩이가 아프다...

적응 되겠지....


고놈 예쁘구만....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